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세기의 담판 앞둔 김정은 숙소…긴장감 고조 02-28 09:19


[앵커]

김정은 위원장이 머물고 있는 하노이 멜리아 호텔 연결해보겠습니다.

한지이 기자.

이제 곧 두 정상이 세기의 핵담판을 벌일텐데, 숙소 앞 분위기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저는 지금 김정은 위원장이 묵고 있는 멜리아 호텔 앞에 나와 있습니다.

오늘 세기의 담판을 앞둔 만큼 이곳 분위기도 긴장감이 감돌고 있는데요.

호텔을 중심으로 사방에 펜스가 굳건하게 쳐져 있고 경호인력도 어제보다 늘리는 등 보안이 강화됐습니다.

베트남 당국은 호텔로 향하는 주변 길목까지 모두 통제했는데요.

현지인들도 신원을 확인해야 주변 도로를 지날 수 있을 정도로 철통같은 경호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시간으로 오늘 오전 11시 회담장인 메트로폴 호텔에서 다시 만나는데요.

회담장까지는 차로 10분도 채 걸리지 않습니다.

따라서 김 위원장은 어제처럼 회담 시간이 임박해서야 숙소인 이곳 멜리아 호텔을 나설 것으로 예측됩니다.

[앵커]

지난 1차 회담때는 김 위원장이 깜짝 외출을 하기도 했었는데요.

한 기자, 밤사이에 특별한 움직임 있었습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어제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찬을 끝낸 뒤에 저녁에 외출을 할 것이다, 이런 예측이 있었는데요.

싱가포르 1차 회담 때와 달리 심야외출 같은 건 없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하노이 방문 첫날 북한대사관 방문과 오후에 있었던 만찬 일정을 제외하고는 계속 숙소에 머무르고 있는데요.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의 행보를 따라 유명 관광지 하롱베이를 방문해 관광산업을 둘러볼 것이다, 또 북부에 있는 삼성전자 공장을 확인할 것이다, 이런 예상들이 모두 빗나간 셈입니다.

김 위원장은 어제 만찬에서 이번 회담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더 많은 고민과 노력, 인내가 필요했다고 말했는데요.

불필요한 일정은 최소화하면서 오늘 있을 회담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 핵담판에 집중하는 분위기입니다.

지금까지 하노이 멜리아 호텔 앞에서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