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미세먼지특별법 이후 첫 비상저감조치…전국 16개 시도 시행 02-21 22:56


[앵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일(22일) 제주를 제외한 전국에 발령됩니다.

서울에서는 노후경유차 운행이 제한되는 등 조치 내용이 강화됐습니다.

조성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환경부는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제주를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들어 네 번째 발령이지만,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 이후로는 처음입니다.

이에 따라 울산과 경남, 경북, 강원 영서에서는 첫 저감조치가 발령됐습니다.

서울은 수도권에 등록된 2.5톤 이상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제한이 처음으로 시행됩니다.

51개 지점에 설치된 폐쇄회로 TV로 위반 여부를 단속하는데, 위반하면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됩니다.

시청과 구청 등 공공기관 주차장 434곳은 전면 폐쇄됐습니다.

행정·공공기관 임직원은 차량 2부제가 의무 적용돼 차량번호 끝 자리가 짝수인 차량만 운행할 수 있습니다.

특별법 시행으로 민간 부문 사업장과 공사장도 저감조치 적용 대상이 됐습니다.

석탄화력발전소와 제철공장 같은 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은 조업시간 변경이나 가동률 조정, 효율 개선 등 조치를 해야 합니다.

날림먼지를 일으키는 건설공사장은 공사시간 변경과 조정, 살수차 운영과 같은 날림먼지 억제조치를 해야 하고, 위반하면 200만 원 이하 과태료가 매겨집니다.

환경부와 자발적 협약을 맺은 수도권 51개 사업장도 동참해 자체적인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합니다.

전국 석탄·중유 발전기 총 29기의 출력을 80%로 제한하는 상한제약도 시행돼 초미세먼지 약 5.32t을 감축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조성혜입니다.

seonghye.ch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