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3·1절 남북 공동행사 무산…북한 역사관 다른 탓? 02-21 21:06

[뉴스리뷰]

[앵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계획했던 대규모 남북 공동기념행사가 북한의 난색으로 끝내 무산됐습니다.

임시정부를 인정하지 않는 북한의 역사인식이 발목을 잡은 것으로 보입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약속한 3·1운동 100주년 기념 남북 공동 사업.

<조선중앙TV> "3·1 인민봉기 100주년을 북남이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하고, 그를 위한 실무적인 방안을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그 중에서도 가장 기대가 컸던 3·1절 당일 남북 공동 행사는 끝내 무산됐습니다.

북측이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전통문을 통해 거절 의사를 밝힌 겁니다.

행사를 준비하기 위한 시간적 여유가 부족하다는 게 공식적인 이유입니다.

우리 정부는 행사 규모를 대폭 축소하는 방안까지 제시하며 마지막까지 북측의 대답을 기다려왔습니다.

<백태현 / 통일부 대변인> "그래서 조금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조금만 더 지켜봐주시기 바랍니다."

임시정부에 대한 견해차이도 컸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 정부는 이번 행사를 통해 3·1운동과 3·1운동의 결과로 수립된 임시정부 100주년을 함께 기념하려 했지만, 임시정부의 정통성을 인정하지 않는 북한 입장에선 이를 받아들이기 어려웠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안중근 의사 유해발굴 등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남북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다른 사업들은 계획대로 추진해나갈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