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미 전문가 "비핵화 협정 대신 북 핵보유국 합법화 초래 우려" 02-21 13:55


북한으로부터 가시적인 비핵화 조치를 끌어내지 못한다면 자칫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해주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미국 내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습니다.


미 국제전략문제연구소 CSIS의 수미 테리 선임연구원은 "북한은 1차 정상회담 이후 허울 뿐인 비핵화 조치만 취했지만 미국은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고 두 차례나 정상회담을 안겨줬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북한이 핵보유국으로 인정받는다면 엄청난 파장이 있을 것"이라며 "한국에 보수 정권이 들어설 경우 핵 능력을 발전시킬 수도 있다"고 말해 자칫 동아시아 핵확산 경쟁이 촉발될 수 있는 점을 우려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