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차단기 늦게 열었다"…아파트 경비원 폭행 02-21 07:23


서울 강남 초고가 아파트 주민이 주차장 입구 차단기를 늦게 열었다며 경비원을 때리고 욕하는 등 갑질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6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 고가 아파트 입주민 43살 권 모 씨는 오토바이를 타고 귀가하던 중 주차장 차단기가 늦게 열렸다는 이유로 경비원 43살 A씨의 얼굴 등 3차례 때렸습니다.


A씨는 사과를 요구했지만 권 씨 어머니만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