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윤창호법에도…해운대서 또 음주운전 사망사고 02-17 20:26

[뉴스리뷰]

[앵커]

부산 해운대에서 또 음주운전 사망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얼마전 윤창호씨의 가해자가 재판에서 중형을 선고 받았지만 음주운전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고휘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흰색 승용차의 앞부분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찌그러졌습니다.

사고 당시 상황이 얼마나 처참했는지 짐작케 합니다.

사고는 17일 새벽 1시 40분쯤 부산 해운대구 좌동의 한 아파트 출입구 근처에서 발생했습니다.

42살 A씨가 몰던 흰색 SM3 승용차가 택시를 정면으로 들이받았습니다.

A씨의 차량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약 800m를 달아났습니다.

그러던 중 도로를 걷던 70대 여성을 충격했습니다.

차는 맞은편 건물 가게에 처박히고 나서야 멈춰섰습니다.

<박모 씨 / 목격자> "쿵 하면서 건물이 완전히 폭발하는 느낌 있잖아요. 저는 컨테이너가 넘어지는 줄 알았어요."


이 사고로 70대 여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여성은 폐지를 줍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음주 사실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A씨의 혈액을 채취해 국과수에 성분 분석을 의뢰했습니다.

<이남인 / 해운대경찰서 교통조사계> "혈중알코올농도 감정 결과가 나올 시 이번에 개정 시행되는 윤창호 관련 법률이라든지 이런 것을 적용을 어떻게 할 것인지…"

A씨는 사고 부상으로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take5@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