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성큼 다가온 봄…제주 매화 '활짝' 02-17 11:53


[앵커]

아직 영하의 추위가 매서운 겨울이지만 제주에서는 일찍 꽃망울을 터뜨린 매화가 봄을 재촉하고 있는데요.

제주 매화축제 현장에 나가있는 캐스터 연결해 보겠습니다.

박하윤 캐스터.

[캐스터]

네. 제주 휴애리 매화축제 현장에 나와있습니다.

이곳 제주는 벌써 향긋한 봄 내음으로 가득합니다.

새하얀 매화가 꽃망울을 터뜨리면서 봄이 성큼 찾아왔음을 느낄 수 있는데요.


휴일인 오늘 맑은 날씨에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국 각지에서 많은 분들이 이곳을 찾아주셨습니다.

나뭇가지마다 새하얀 매화가 속살을 드러냈습니다.

바람을 타고 그윽한 매화꽃 향기가 가득합니다.

이번 겨울 비교적 따뜻했던 날씨 때문에 봄의 전령사 매화가 평년 보다 한 달 정도나 일찍 피어난 것 입니다.

이곳을 찾은 나들이객들은 꽃과 함께 사진도 찍고 일찍 찾아온 봄을 마음껏 즐기고 있습니다.

이렇게 제주를 비롯한 남쪽에서는 하나 둘 꽃이 피어나며 겨울을 밀어내고 있는데요.

앞으로 한두 차례 꽃샘추위가 남아있기는 하지만 예년 이맘때보다는 포근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봄꽃이 평소보다 닷새 가량 빨리 필 것으로 예측됩니다.

개나리는 다음 달 11일 쯤 제주도에서 첫 꽃망울을 터뜨리겠고요.

서울은 3월 24일경 개나리를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남부는 3월 하순, 중부지방은 4월 초순에 개나리와 진달래가 만발하며 꽃이 절정에 달하겠습니다.

봄은 유난히 짧게 느껴지는데요.

올해는 닷새 정도는 따스한 봄날을 더 만끽할 수 있다고 하고요.

이에 따라 봄꽃 축제도 앞당겨질 예정이라고 하니까요.

추위 조금만 더 견디시고요.

다가오는 봄 만끽해 보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제주에서 연합뉴스TV 박하윤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