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버닝썬 마약유통 의혹 수사 급물살…경찰 '애나' 피의자 소환 02-17 10:29


[앵커]


마약 유통 논란이 불거진 클럽 버닝썬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어제(16일) 오전 버닝썬에서 마약유통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중국 국적의 '애나'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벌였습니다.


김태종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에 있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

후드티와 패딩점퍼를 입고 마스크를 쓴 한 여성이 들어옵니다.


'애나'라는 예명을 쓰고 있는 파 모씨입니다.

애나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습니다.

애나는 중국 국적의 20대 여성으로 앞서 한 언론을 통해 클럽 버닝썬에 마약을 공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입니다.

애나는 취재진의 쏟아지는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문 채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애나 /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피의자> "(경찰조사에서 무엇을 이야기하실 건가요?)…(클럽 내 마약판매 있었나요?)…(대표가 누군가요? 윗선이 시킨건가요?)…"

경찰 관계자는 그간 제기된 의혹들에 관해, 특히 애나와 관련된 의혹에 관해 구체적으로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애나는 조사에 앞서 다른 여성과 함께 김 모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김 씨를 고소해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고소인 조사를 받은 바 있습니다.

애나의 진술이 버닝썬을 둘러싼 각종 의혹 규명에 결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애나의 입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태종입니다.

yn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