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경제 다음엔 사회로…통합 폭 넓히는 문 대통령 02-17 10:27


[앵커]


경제 행보를 이어가는 문재인 대통령이 소통의 보폭을 사회 각계각층까지 넓힐 예정입니다.

내일(18일)은 고 김용균씨의 가족들을 직접 만난다고 하는데요.

어떤 배경인지 강민경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특히 중점을 두는 부분은 '약자'와 '지역'입니다.

지난주만 해도 전국경제투어 여섯 번째 도시로 부산을 찾았고 사상 처음으로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만 모아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여러분의 오늘이 힘들어도 내일에는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제 경제 주체를 넘어 사회 각계각층과의 만남을 늘려나갈 방침입니다.

내일은 7대 종단 지도자를 청와대로 초청해 점심을 함께 합니다.

같은 날 오후에는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사망한 고 김용균씨의 가족을 만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유족을 위로하는 차원을 넘어 비정규직 처우 개선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문 대통령이 통합의 폭을 넓혀가는 배경에는 정부가 국정 중반 목표로 내세운 '포용국가' 완성 계획이 녹아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정책 시행과 진솔한 소통을 병행해 사회를 통합하고 국정 3년차의 동력을 확보하려 한다는 겁니다.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되는 남북관계의 사전 준비 차원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 등 남북간 직접 교류가 예상되는 상황에 앞서 양분화된 한국 사회에 포용 메시지를 던지려 한다는 해석입니다.

연합뉴스TV 강민경입니다.

km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