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명태 자원 회복에 국민 참여 '절실' 02-14 18:22


[앵커]


명태 자원 회복을 위해 국내산 명태를 포획하거나 유통하는 행위가 전면 금지됐습니다.


이를 위해 정부가 본격적인 단속에 나섰지만 현실적으로 한계가 있어 국민들의 참여가 절실합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수산자원관리법 시행령이 개정되면서 국내산 명태의 포획과 유통이 전면 금지됐습니다.

바다와 항구에서 대대적인 단속이 펼쳐지고 국내산 생태탕 판매도 불가능해졌습니다.

앞으로 우리 바다에서 포획한 명태가 식탁에 오를 수 없게 됐기 때문에 시중에서 판매되는 모든 국내산 생태 요리는 모두 불법이거나 가짜입니다.

아무리 단속이 강화됐다 하더라도 명태 유통을 뿌리째 뽑는 데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는 상황.

올해 초 강원도 고성에서 명태가 무더기로 잡혔던 것처럼 때때로 어장이 형성되기도 하는데, 이를 포획한 선박을 적발해도 우연히 잡힌 것이라고 잡아떼면 처벌이 어렵습니다.

특히 육안으로 국내산과 수입품을 구별하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해 수입신고필증을 갖춘 식당이 국내산 생태를 판매할 경우 이를 밝혀내기가 쉽지 않습니다.

<음식점 관계자> "똑같아요 생태는 똑같아요. 여기거나 수입 들어오는 거나…"

해양수산부는 SNS나 문자 메시지 등 신고 방법이 간편해졌기 때문에 국민 모두 단속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합니다.

이를 위해 신고 포상금도 최대 600만 원까지 상향 조정했습니다.

<임태훈 / 해양수산부 지도교섭과장> "신고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하고 있고 그리고 카카오톡이라든지 이런 데서 동해어업관리단 치시고 친구 맺기를 하시면 됩니다."

국내산 명태를 포획하거나 유통하다 적발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게 됩니다.

연합뉴스TV 이상현입니다.


idealtyp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