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고발인 조사 나선 김태우, 靑 해명에 재반박…"문자에 다 남아있다" 02-14 17:54


[앵커]


김태우 전 수사관이 오늘(14일) 청와대 내근직원들의 출장비 횡령 의혹 등에 대한 고발인 자격으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명분 없는 출장비"라고 청와대 측 해명을 반박했습니다.

김경목 기자입니다.

[기자]


연이은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김태우 전 수사관이 오전 10시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했습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 내근직원들의 출장비 횡령, 환경부 블랙리스트 등 불법 감찰 의혹과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에 대한 고발인 자격입니다.

김 전 수사관은 조사에 앞서 "내근자도 정보 활동을 하기 위해 출장비가 필요하다"는 청와대 측 해명을 반박했습니다.


<김태우 / 전 수사관> "(내근직도) 어떤 역할을 한다, 그러면 거기에 정당한 명분에 맞는 항목으로 지급했어야겠죠. 하지도 않는 출장을 출장 갔다고 지급하는 건 아니죠."

김 전 수사관은 지난달 기자회견에서 "청와대 내근직들이 1년 간 최대 1,600만원씩 출장비를 수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드루킹 특검 수사 상황에 대해 불법 조회를 지시했다는 폭로에 대한 청와대 측 반박에도 재차 반박했습니다.

<김태우 / 전 수사관> "지시한 게 문자 대화 내용에 남아 있습니다."

이인걸 전 특감반장은 "특감반원 4명에게 드루킹이 특검에 제출한 USB 내용 파악을 지시했다"는 김 전 수사관의 주장에 대해 "답변할 가치가 없는 황당한 주장"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검찰은 김 전 수사관 등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대로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에 대해 소환 조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김경목입니다.


mo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