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친모 살해 청부' 여교사 1심서 징역 2년 02-14 17:08


[앵커]

친엄마의 살해를 청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여성에게 법원이 징역 2년을 선고했습니다.

법원은 이 여성이 내연남과 함께 살 자금 마련을 위해서, 재산을 상속받으려던 의도가 있었다고 판단했습니다.

박수주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강남의 한 중학교 교사로 일하던 31살 임모씨는 지난해 11월 심부름센터 업자 61살 정모씨에게 메일을 보냈습니다.

자신의 어머니를 살해해달라는 내용이었는데, 어머니의 사진과 집 비밀번호를 주며 13차례에 걸쳐 6,500만원도 건넸습니다.

하지만 정씨가 애초에 이를 실행에 옮길 계획을 갖고 있지 않은 터라 살해로 이어지진 않았습니다.

법원은 임씨에겐 징역 2년을, 정씨에겐 징역 10월을 선고했습니다.

임씨는 평소 어머니가 지나치게 자신의 생활을 간섭하는 등 억압적으로 키워온 것이 큰 스트레스였고, 청부살해를 의뢰한 건 단순한 호기심 차원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임씨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임씨가 살해 시한을 제시하며 성공할 경우 1억원을 더 주겠다고 하는 등 정씨에게 메일로 여러 차례 살해를 독촉한 점을 미뤄볼 때 호기심 차원이었다고 보긴 어렵다는 겁니다.

또 임씨가 그 당시 내연남과 동거하며 수억원을 호가하는 선물을 주고, 같이 살 아파트 전세금의 잔금을 서둘러 치러야했던 점을 미뤄볼 때 '재산 상속'의 의도가 상당했다고 봤습니다.

법원은 다만 임씨와 정씨가 모두 다른 범죄 전력이 없고, 임씨의 경우 어머니가 선처를 강하게 호소하고 있는 것을 양형의 유리한 점으로 고려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임씨와 정씨에게 각각 징역 6년과 3년을 구형한 바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sooj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