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뉴스1번지] 한국당, '5·18 폄훼' 징계 결정…여야4당 "국민 기만" 02-14 16:35

<출연 : 김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ㆍ정태근 전 한나라당 의원>

자유한국당이 5·18 폄훼 발언 논란 의원들 가운데 이종명 의원만 징계하고 김진태-김순례, 두 의원은 징계 유보를 결정하면서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당의 이번 자체 징계 결정과 2주 앞으로 다가온 전당대회 변수까지 짚어보겠습니다.

김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태근 전 한나라당 의원과 함께 합니다.


<질문 1> 이종명 의원은 제명,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유예 처분을 내린 한국당 윤리위의 자체 징계 결과, 두 분은 어떻게 평가하시는지부터 짧게 듣고 이야기 시작해볼까요?

<질문 2> 하나씩 따져보죠. 김진태-김순례 의원 징계 유보는 각각 당 대표와 당 최고위원에 출마한 만큼 전당대회 출마자는 징계 할 수 없다는 당헌당규 때문인데요. 일각에서는 당이 논란 발생 나흘 만에 후보 등록날짜에 맞춰 징계조치에 나선 것 자체가 진정성 없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질문 3>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한 이종명 의원은 제명이라는 최고 수위의 중징계를 받게 됐지만 앞으로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당적을 잃고 무소속으로 활동하게 됩니다. 과연 한국당 의원들이 동료 의원 제명 조치에 동조할까요?

<질문 3-1> 한국당 윤리위의 이번 결정 불씨는 계속 남게 된 셈인데요. 윤리위 징계과정에서 징계를 막아선 태극기 부대의 항의 집회가 계속됐고 위원들은 문자폭탄에 시달렸다고 해요. 이런 부분도 결정에 줬다고 봐야 할까요?

<질문 4> 이번 당의 결정에 대해 김진태 의원은 전당대회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는데요. 반성 없이 논란이 되는 발언들을 지속하면서 김진태-김순례 의원이 당대표와 최고위원 출마까지 강행한 것, 결과적으로 당에 부담이 되지는 않을까요?

<질문 5> 이번 한국당의 조치에 대해 여야 4당의 반응이 매섭습니다. 의원 3인의 퇴출 압박과 동시에 '5·18 왜곡 처벌법' 처리 논의를 진행중인데요. 이런 여야 4당의 요구에 한국당이 어떤 결정을 해야 한다고 보세요?

<질문 6> 이런 상황에 나온 리얼미터의 한국당 지지율 변화도 주목됩니다. 한국당 지지율 오름세가 꺾였고 특히 안방이라 할 수 있는 TK와 PK 지역에서도 각각 15%와 8% 이상이 빠졌어요. 5·18 영향이 논란이 영향을 줬다고 보십니까?

<질문 7> 한국당 당권주자들은 오늘 첫 번째 합동연설회를 열고 공식적인 선거운동에 나섰습니다. 내일은 첫 TV토론 공개 토론회도 있습니다. 토론회 주도권을 누가 쥐느냐에 따라 판도가 달라질 것이라는 예측까지 나오는데 누가 더 우세하리라 보세요?

<질문 8> 전당대회까지 2주도 채 남지 않았습니다. 초반 판세는 황교안 전 총리의 대세론이 점쳐졌지만 여러 변수가 계속 나오면서 입지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이번 전당대회의 또 다른 변수 어떤 것이 있을지 딱 하나씩만 꼽아주신다면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