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EU, 북한 등 23개국 돈세탁ㆍ테러자금지원국 지정 02-14 12:47


[앵커]

유럽연합이 북한과 이란을 비롯한 23개 국가를 돈세탁과 테러자금지원국으로 지정했습니다.

이들 국가는 돈세탁과 테러 자금지원을 막기 위해 충분한 노력을 하지 않는다고 평가된 만큼 유럽연합 내 금융기관과 거래할 때 강력한 감독을 받게 됩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유럽연합 EU 집행위원회가 돈세탁과 테러자금지원국 23개국을 잠정 지정해 발표했습니다.

북한과 이란을 비롯해 시리아, 사우디아라비아, 아프가니스탄 등이 포함됐습니다.

EU 집행위는 "돈세탁과 테러 자금지원국 명단 발표는 돈세탁과 테러 자금 지원 위험으로부터 EU의 금융시스템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EU는 28개 회원국과 유럽의회의 승인을 받아 명단을 최종 확정하게 됩니다.

EU의 돈세탁 방지 지침이 적용되는 은행과 금융기관은 이들 명단에 오른 국가의 고객이나 기관과 거래할 때 점검을 강화해야 합니다.

의심스러운 돈 흐름을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EU는 명단에 오른 국가들은 물론 이번에 명단에서 제외된 국가들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감시와 평가를 통해 명단을 업데이트 할 방침입니다.

EU는 지난해 7월부터 발효된 돈세탁방지지침에 따라 돈세탁과 테러 자금지원 의혹이 있는 국가들을 평가해 블랙리스트를 마련했습니다.

EU는 한달 안에 회원국과 유럽의회에 통보해 명단을 확정한 뒤 관보에 게재할 예정입니다.

관보에 실리면 20일 후에 발효됩니다.


연합뉴스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