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한국당, 김진태ㆍ김순례 징계 유예…이종명 제명 02-14 12:35


[앵커]

자유한국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모독 논란으로 윤리위에 회부된 이종명 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진태, 김순례 의원 징계는 유예하기로 했는데, 국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지성림 기자.

[기자]


네, 자유한국당은 '5·18 폄훼' 논란을 일으킨 이종명 의원 제명을 결정했습니다.

다만,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진태·김순례 의원의 징계는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한국당은 오늘 오전 당 중앙윤리위원회와 비상대책위원회를 잇따라 열고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두 의원의 징계가 유예된 것은 당헌 당규와 연관이 있다며 윤리위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당규에는 당 대표, 최고위원 후보 등록 이후 경선이 끝날 때까지 후보자에 대한 윤리위 회부와 징계 유예를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종명 의원의 경우 윤리위의 제명 조치에 대해 의원총회에서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한국당 제명이 확정됩니다.

한국당에서 제명되면 이 의원은 무소속 의원으로 남게 됩니다.

한편 한국당은 오늘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 등 당대표 경선 후보자들과 최고위원 경선 후보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충청·호남권 합동연설회를 개최합니다.

후보자들은 당원들 앞에서 정견 발표를 통해 경선에 임하는 각오와 당의 비전 등을 밝힐 예정입니다.

[앵커]

한국당 징계 조치에 대한 다른 당들의 반응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민주당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이 뒤늦게나마 이종명 의원을 징계한 것에 대해 다행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를 유예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을 그대로 용인하면 한국당이 5·18의 역사적 가치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정당으로 비춰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전 회의에서 "민주당은 끝까지 망언 3인방 퇴출을 위해 국민과 함께할 것"이라며 "시민단체, 야3당과 범국민적 퇴출운동에 나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망언 당사자들에게 차기 지도부로 가는 길을 열어줬다"며 "국민들과 정반대 길을 걸어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한국당은 공당의 간판을 내릴 것을 촉구한다"며 "국민이 이제는 한국당 해체를 요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인 여야 국회의원들은 '5·18 모독' 의원들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민주당 설훈·민병두 의원과 평화당 최경환 의원은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지만원 씨를 명예훼손과 모욕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오늘 국회에서 자치경찰제 도입을 논의하는 당정청 협의가 열렸죠?

당정청이 공개한 자치경찰제 도입 방안 소개해주시죠.

[기자]


네,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올해 안에 5개 시, 도에서 자치경찰제를 시범 실시하고 2021년엔 전국으로 확대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자치경찰제를 서울, 세종, 제주에서 시범 실시할 예정"이라며 "나머지 2곳은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자치경찰은 생활안전, 여성 청소년, 교통 등 주민 밀착형 민생치안 활동 및 이에 부수되는 사무를 수행합니다.


필요 인력은 자치단체의 신규 인력 증원 없이 총 4만3천명을 국가경찰에서 단계적으로 이관하는 방식으로 확보할 계획입니다.


당정청은 특히 시도지사에 자치경찰본부장, 자치경찰대장에 대한 임명권을 부여해 지역 특성에 맞는 치안 시책이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