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응급구조사, 진통제도 못 줘" vs "시간 필요해" 02-14 08:07


[앵커]

고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이 생전 강조했던 응급구조사 업무 범위 확대를 논의하는 공청회가 어제(13일) 열렸습니다.

윤 센터장은 원래 이 행사에서 주장을 펼 예정이었는데요.

의료계 인사들이 대부분 신중론을 펼쳐 단기간 내 업무 확대가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응급구조사 업무 명확화가 생명을 지킨다'는 피켓을 든 응급구조학과 대학생들이 대강당을 가득 메웠습니다.

현실과 동떨어진 응급구조사의 업무 범위에 대한 논의를 위해 공청회가 열린 것입니다.

당초 고 윤한덕 센터장이 나설 예정이었던 공청회는 안타까운 죽음을 기리고자 묵념과 함께 시작됐습니다.

응급 현장 관계자들은 응급구조사가 응급환자에 대해 할 수 있는 것이 별로 없는 탓에 벌어지는 문제들을 토로했습니다.

심전도 측정이나 채혈을 할 수 없어 이송과정에서 환자 상태를 제대로 파악할 수도 없고 중증응급환자에게는 진통제도 줄 수 없고 투여량 조절도 안 된다는 것입니다.

<윤순영 / 중앙의료센터 재난응급의료상황실장> "도파민 등이 투여되는데 환자 상태가 나빠졌을 때 용량을 변경하는 부분… 그것을 조정하는 것 자체도 불법인 현실이기 때문에…"

하지만 작년 11월 발의된 개정법안은 국회에 계류돼있습니다.

정부나 의료계 역시 고 윤 센터장의 염원과 달리 의학적 근거와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신중론을 펼치고 있습니다.

<박재찬 /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과장> "해외에서도 각종 자격에 있어서 업무 범위를 확대할 때는 단기간에 결정하지 않습니다. 수많은 시간 임상자료를 모으고 신뢰를 얻어가는 과정을 거쳐서…"

응급환자를 살리자는 취지는 좋지만 국민 안전 보장을 위해 응급구조사의 전문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