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툭하면 경찰 대응 적절성 논란…보디캠 필요성 확대 02-14 07:46


[앵커]


사건사고가 터질 때마다 현장에서 경찰의 대응이 적절했는지 논란이 많죠?

치안 수요가 많은 곳에는 보디캠을 지급해 이런 우려를 줄여나가고 있는데요.

하지만 현장 경찰관이 사비를 들여 직접 사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정인용 기자입니다.

[기자]


화면이 쉴 새 없이 흔들릴 정도로 경찰이 달립니다.

경찰관 2명이 검은 옷을 입은 범인을 둘러싼 뒤 삼단봉으로 제압해 검거합니다.

지난달 13일 서울 암사 지하철역에서 칼부림을 벌이다 도망친 10대 남성을 150m 쫓아가 체포한 영상입니다.

사건 발생 이후 처음 올라온 한 인터넷 영상에서 비춰진 경찰의 대응과 관련해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부랴부랴 경찰이 사비로 구매해 써왔던 보디캠 영상까지 공개한 것입니다.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보디캠 영상도 마찬가지입니다.

경찰이 직접 공개한 건 아니지만, 당초 클럽 폭행 피해자 김 모 씨가 경찰과 클럽 간 유착이 있다고 주장한 것과 달리 정당한 공무집행으로 볼 여지도 적지 않았습니다.

일선 경찰의 보디캠 수요는 커지고 있지만 여전히 치안 수요가 많은 일부 경찰서에만 보급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영상 촬영이 시민들의 개인정보 보호를 소홀히 할 수 있다는 이유로 관련 법이 제정되기 전까지 확대 보급을 않고 있는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보디캠 의무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곽대경 /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적절히 대응했는지, 위법·불법 상황이나 이런 것들에 대해 있는 그대로를 보여줄 수 있기 때문에 책임소재를 밝히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공권력 집행이라는 점에서 법 마련 전에도 보디캠을 확대 운영해볼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quotejeo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