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한국당 숨바꼭질 빈손회의…'망언' 징계 재논의 02-13 22:16


[앵커]

자유한국당은 5·18 폄훼파문을 초래한 의원들의 징계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윤리위를 소집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여기에다 김진태 의원의 징계를 반대하는 강성당원들의 항의에 회의장소를 바꾸는 촌극도 빚어졌습니다.

구하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5.18 비하 논란에 휩싸인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징계 논의를 위해 열기로 한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시작부터 험난했습니다.

<현장음> "김진태!, 김진태!"

김진태 의원의 지지자 100여명이 회의 장소로 몰려와 징계를 반대하는 항의 집회를 연 겁니다.

결국 윤리위는 회의 시간을 코앞에 두고 비밀리에 장소를 변경하는 숨바꼭질을 벌였습니다.

<김영종 / 자유한국당 윤리위원장> "오늘 회의 한다, 그것만 저도. 제가 개최하자고 해서 하는 거라서 오늘 회의가 어떻게 될 지 전혀 저도 알 수 없어요."

어렵사리 비공개로 열린 회의에서는 공청회 개최와 해당 의원들의 발언이 현행법에 어긋나는지, 해당행위였는지를 두고 법리적 해석이 엇갈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용태 사무총장도 윤리위원들 간에 이견이 있어 하루 더 추가 논의 후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비대위는 윤리위의 결정이 통보되는 대로 의결 절차에 들어갈 예정인 가운데, 징계 수위에 따라 각각 당대표와 최고위원에 출마한 김진태, 김순례 의원 피선거권이 박탈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

김진태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당규에는 후보 등록이 끝난 이후 윤리위의 징계는 유예 될 수 있다면서 완주할 뜻을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halimko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