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회 퇴출 만이 해법"…여야 4당 연일 총공세 02-13 21:08

[뉴스리뷰]

[앵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광주 민주화운동 모독행위에 대한 여야 4당의 강도높은 비판이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여야 4당은 "3인방의 국회 퇴출 만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요, 재발 방지를 위한 법안 발의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5·18 모독 3인방을 국회에서 추방하는 것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다."

한국당이 일부 의원들의 '5.18 폄훼' 논란에 대해 고개를 숙였지만 민주당은 더욱 강하게 한국당을 몰아붙였습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한국당이) 뒤늦게 망언에 대해 사과하고 의원들에 대해서 당 윤리위에 제소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뒷북대응과 물타기로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전문가들과 함께한 토론회에서 "야3당과 공동으로 법안을 추진해 공개된 장소에서 자행되는 5.18 왜곡과 날조 행위를 강력하게 처벌하겠다"는 의지도 밝혔습니다.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둔 평화당은 5·18 단체 관계자들과 국회에서 연석회의를 열고 여론전에 불을 지폈습니다.

<장병완 /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이분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통해 5·18의 진실에 한 걸음 더 다가가고 또다시 거짓 선동으로 5·18의 숭고한 정신을 훼손하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국회 괴물들의 난동"이라며 "광주 시민과 유족을 향한 정치적 테러"라고 질타했습니다.

민주당과 야3당의 파상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5.18 관련 법안 발의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5·18 진상규명 범위에서 '북한군 개입 여부와 침투조작사건'을 삭제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냈습니다.

같은 당 이석현 의원도 악의적 의도로 5·18을 폄하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하는 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했습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