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윤창호 숨지게 한 음주운전자 1심서 징역 6년 02-13 12:23


술에 만취해 차를 몰다가 윤창호 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가해자가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27살 박모씨 선고 공판에서 징역 6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업무상 주의의무 위반 정도가 매우 중하고 결과도 참담하다"며 "음주로 인한 자제력 부족 정도로 치부하기에는 결과가 너무 중하다"라고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박씨는 지난해 9월 25일 새벽 운전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0.181% 상태로 BMW 차량을 몰다가 횡단보도에 서 있던 윤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