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경찰, '버닝썬' 수사 첫 브리핑…"유착의혹 확인 역점" 02-13 12:23


[앵커]

클럽 '버닝썬'과 경찰관 간 유착 의혹과 클럽 내 마약·성폭행 의혹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경찰이 오늘 중간 수사상황을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나가있는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살펴보겠습니다.


장보경 기자.

[기자]


네, 경찰이 국민적 관심이 높은 클럽 '버닝썬'의 현재까지 진행된 수사 내용에 대해 조금 전 기자들을 대상으로 비공식 브리핑을 가졌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와 광역수사대, 사이버안전과와 합동적으로 조사에 나선 뒤 첫 발표인데요.

구체적인 수사내용에 대한 언급을 피한 채 대략적인 수사 방향만을 밝혔습니다.

우선 클럽 내 마약 투약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CCTV 등을 살펴보며 내사 중이며, 디지털 포렌식 등으로 분석해 성폭력 여부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장소가 VIP룸 화장실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성관계 동영상이 유포된 인터넷 사이트 다수에 대한 수사를 병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클럽 관계자와 경찰 간 통화내역, 금융거래 내역 등을 조사하고, 클럽 관련 112 신고 내역 전량을 확보해 분석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현재 버닝썬에 대한 압수수색을 적극적으로 고려중이며, 클럽의 대표도 출석 일시 조율해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번 조사에서 역점을 두는 부분이 클럽과 경찰 간 유착 의혹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제기되고 있는 마약 등 의혹은 최근 제기된 것이 아니라면서 사실상 과거에도 지속적이고 일상적으로 수사했던 내용이라는 설명입니다.

한때 클럽 임원을 맡았던 가수 승리에 대한 소환은 현재 단계에서는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며 어느 정도 구체성이 있을 때 진행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