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민주 "5·18 망언 3인방 국회서 추방해야" 02-13 11:16


[앵커]

일부 한국당 의원들의 5·18 폄훼 발언 논란이 갈수록 확산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논란을 일으킨 한국당 의원 3인방에 대해 더이상 국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면서 국회에서 반드시 추방시키겠다고 연일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현재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최덕재 기자.

[기자]

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오전 회의에서도 한국당을 향한 맹공을 이어갔습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논란을 일으킨 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은 더이상 국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는데요

홍 원내대표는 "이들이 여전히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다"면서 "뒤늦게 사과했지만 그 내용조차 어이없는 수준"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민주당은 야3당과 함께 반드시 이들을 국회에서 퇴출시키고 진실과 정의를 바로 세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은 또 오늘 오후 '5·18망언 규탄 및 처벌 모색' 긴급토론회를 개최해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처벌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한편 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에 분노한 5월 단체와 광주시민단체 2백여 명이 국회를 찾아 투쟁에 나섰는데요

이들은 각당 지도부를 면담하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뒤 자유한국당 당사를 항의방문할 예정입니다.

[앵커]

자유한국당은 윤리위를 열고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한다고요?

[기자]


네,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5·18 폄훼발언으로 논란이 된 세 의원과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징계를 논의합니다.

한때 "우리 당 일은 우리가 처리하겠다"는 입장이었던 김 비대위원장은 어제 "이번 일을 막지 못한 책임이 크다"며 당 윤리위에 세 의원과 자기 자신을 회부했는데요.


김용태 사무총장은 취재진에게 "사안이 중해 오늘 중으로 징계수위가 결정될지 알 수 없다"면서 "징계수위가 결정되더라도 비대위 의결을 거쳐야 공개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당 윤리위가 내릴 수 있는 징계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등 총 4가지인데요

만약 '당원권 정지' 처분이 내려질 경우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진태, 김순례 의원은 피선거권이 정지됩니다.

[앵커]

바른미래당이 창당 1주년을 맞았는데, 당 내에서 정체성 문제가 또 다시 제기되고 있다고요?

[기자]


네, 바른미래당이 오늘 오전 국회에서 창당 1주년 기념식을 열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당의 '화학적 결합'은 완전히 이뤄지지 않은 모습인데요

특히 최근 당의 정체성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전 회의에서는 진로와 관련한 갈등도 터져나왔습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최근 민주평화당의 통합을 언급한 당 인사들에게 강한 불만을 표시했는데요

하 최고위원은 "한 토론회에서 평화당과 통합을 거론하는 발언이 나온 데 극히 유감"이라며 "한 번 더 이런 일이 일어나면 당 차원의 징계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당내 호남지역 중진인 박주선, 김동철 의원 등이 민주평화당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옛 동지인 평화당과 하나되면 3당 역할을 할 것"이라고 한 발언을 공개 비판한 것입니다.


하 최고위원은 "지난 연찬회 때 평화당과의 통합은 더 이상 거론하지 않기로 약속했다"며 "잉크도 마르지 않았는데, 모든 의원이 한 약속을 위배하는 것은 정치 신의를 깨자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