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식기류ㆍ빨대까지…일회용품 규제 강화 추진 02-12 07:56


[앵커]


정부는 지난해 재활용 폐기물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일회용품 감량을 추진해 왔는데요.

그동안 '규제 사각지대'라는 지적을 받아온 배달음식점 일회용품과 플라스틱 빨대 사용에 대한 규제가 연내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조성혜 기자입니다.

[기자]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 배달앱 및 배송 서비스 발달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국내 배달음식 시장.

하지만 덩달아 증가한 일회용 식기류와 비닐봉투 등 사용은 사실상 제한되지 않아 '규제 사각지대'라는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환경부는 이 같은 일회용품에 대한 실태조사에 착수해 올 상반기 내로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환경부 관계자는 "그동안 규제되지 않았던 배달 일회용품의 사용량이 얼마나 되는지 실태조사가 부족했던 것이 사실" 이라면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어떻게 사용량을 줄여나갈지 검토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규제 형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그동안 많이 지적받아 온 플라스틱 빨대와 종이컵을 포함한 일회용품 전반에 대한 규제가 검토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규제가 시행되면 다회용기 수거 등 비용으로 인해 음식값이 오르거나 대체재가 마땅찮다는 업계의 지적이 나오는 만큼 업계와 대화를 통해 점진적으로 정책을 추진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앞서 커피 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 내 일회용 플라스틱 컵 제공과 대형마트ㆍ슈퍼마켓에서의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금지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혜입니다.

seonghye.ch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