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청와대, 5·18 왜곡 강경대응…한국당에 후보 재추천 요구 02-12 07:31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에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후보 2명을 재추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기존 후보의 자격에 문제가 있다는 것인데요.

5·18에 대한 왜곡시도에 강경한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입니다.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5·18 진상규명 특별법에 따라 출범하는 진상규명조사위원회.

9명의 위원 중 자유한국당이 3명의 위원을 추천했지만 5·18의 가치를 훼손한 인물들이란 평가가 제기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결국 이들의 임명을 거부했습니다.


<김의겸 / 청와대 대변인>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권태오ㆍ이동욱 후보는 법에 규정된 자격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후보 재추천을 요청한 것입니다."


법률과 역사, 인권 등 각분야에서 5년 이상 경력이 자격 요건이지만 두 후보는 이를 채우지 못했다는 설명입니다.


한국당이 추천한 차기환 전 수원지법 판사에 대해선 자격요건은 충족했다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그러나 청와대는 차 전 판사의 편향적인 시각을 언급하며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김의겸 / 청와대 대변인> "차기환 후보의 경우 이미 국민적 합의 끝난 5·18에 대해 왜곡되고 편향된 시각이라고 우려할만한 언행이 확인됐으나 법률적 자격 요건을 충족하고 있어…"


문 대통령이 한국당에 후보를 재추천하라고 요구한 것은 최근 한국당 일각에서 5·18을 폄훼한데 대한 강력한 경고로 보입니다.

한편 김 대변인은 '5·18 유공자는 괴물집단'이란 취지의 한국당 김순례 의원의 발언에 대해서는 "국민적 합의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js173@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