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4당, '5·18 모독' 한국당 의원 윤리위 제소 02-11 12:28


[앵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논란의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여야 4당은 해당 의원들의 징계를 추진하기로 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정주희 기자.

[기자]


네, 미국을 방문 중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메시지를 통해서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망발에 깊은 분노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5·18 모독회였다"면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의 망동에 대해 당장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 등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한국당에 공식 요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가짜뉴스이고 어처구니없는 일"이라면서 "한국당의 역사적 인식이 보수세력의 현재 위치를 그대로 보여줬다"고 비판했습니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당에 부담을 주는 그런 행위는 안 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면서도 다른 당의 출당 요구와 관련해서는 "당내 문제는 당에서 고민하도록 놔두라"고 방어했습니다.

공청회를 주최했던 김진태 의원은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향후 객관적 평가를 받을 것"이라며 "'진짜 유공자'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오늘 오후 5·18 관련 단체들은 국회를 항의 방문할 예정인데요.


이에 앞서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원내지도부가 긴급 회동해 세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고 공동행동에 들어가기로 합의했습니다.

[앵커]

청와대 특감반원이었던 김태우 전 수사관의 추가폭로가 있었는데, 이에 대해 여야 공방도 벌어졌죠.

[기자]


네, 어제 김태우 전 수사관은 "청와대가 김경수 경남지사 특검 수사상황을 조회했다"는 등 추가 폭로를 이어갔는데요.

이에 대해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전 라디오에 출연해 "일부 언론이나 야당이 이런 비위 혐의자의 말에 휘둘려서 정쟁으로 만드는 데 대해 동의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반면, 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청와대가 이러한 김태우 전 수사관의 폭로에 대해 입장표명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도 "청와대 특감반이 드루킹 특검에 대해 알아낸 정보가 김경수 지사에게까지 흘러갔는지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앵커]

한국당 전당대회 당초 8명의 주자가 뛸 것으로 예상됐는데, 6명 주자들의 보이콧으로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홍준표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당권 주자 6명은 모든 일정을 취소한 채 전당대회 보이콧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오는 27일로 예정된 날짜에서 2주 이상 연기하지 않으면 내일(12일)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는 건데요.

표면적인 이유는 북미정상회담과 날짜가 겹쳤다는 것이지만, 황교안 전 총리에게 유리한 일정이라는 속마음이 깔린 것으로 해석됩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김정은 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대공세 펼 때 우리끼리 한가하게 싸울 때가 아니"라며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는데요.

김 위원장은 "북미정상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에 전당대회를 마쳐서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황교안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은 각각 부산과 제주도를 찾는 등 당권 행보를 이어갑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