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보행흡연' 논란 재점화…"규제해야 vs 흡연구역 늘려야" 02-11 07:39


[앵커]


길을 걷다가 앞 사람이 피우는 담배에 인상을 찌푸린 적 한번쯤 있을텐데요.

보행 중 흡연을 막아달라는 청와대 청원은 물론이고, 최근에는 법안까지 제출됐습니다.

이에 흡연자들은 과도한 규제라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인용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관광객을 비롯해 인파가 몰리는 서울 명동 한복판.

주변을 개의치 않고 담배를 피우는 흡연자들이 이따금씩 눈에 띕니다.

보시는 것처럼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곳인데도 누군가 걸어다니면서 피우다 버린 담배꽁초가 적지 않습니다.

비흡연자들은 불만이 터져 나옵니다.

<이라이언 / 서울 강남구> "길거리에서 제 앞에 분이 흡연하면서 걸어가시면 담배 연기가 뒤로 날아오잖아요. 저는 비흡연자다보니까 담배연기 맡으면 기침도 하고 그러거든요."

이 같은 보행 중 흡연을 막아달라는 요구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까지 달궜고, 최근엔 민주평화당 황주홍 의원이 직접 보행 중 흡연 규제 법안까지 발의하면서 재조명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와 지자체가 나서 금연구역을 꾸준히 늘려온 데다 매년 10조원의 담뱃세를 내는 흡연자를 위한 논의는 도외시한 채 규제만 계속 늘고 있는 것 아니냐는 흡연자들의 볼멘소리도 나옵니다.

<흡연자> "흡연구역을 차라리 많이 만들어주면 그런 규제가 늘어나도 반대급부가 있는 건데 그런 것 없이 규제만 계속 하는 건…어쨌든 흡연이 마약같은 건 아니잖아요 우리나라에서…"

실제로 서울시는 보행 중 흡연 금지를 계획했다가 흡연자들의 기본권을 침해할 수도 있다는 이유로 보류한 바 있습니다.

흡연자의 반발을 줄이면서도 비흡연자의 피해도 줄이는 합리적인 규제안이 입법 과정에서 마련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quotejeo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