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보이콧 연대에도 전대 강행…황교안 추대식 현실로? 02-11 07:20


[앵커]

자유한국당 선관위가 당권 주자들의 보이콧 합의에도 전당대회 일정을 바꾸지 않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황교안 추대식이 현실이 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당대표 선거운동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한 자리에 모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심재철, 정우택, 주호영, 안상수 의원, 전당대회 일정을 미루지 않으면 출마하지 않겠다는 공동합의문을 발표했습니다.

<심재철 / 자유한국당 의원> "2.27 전당대회는 2주 이상 연기돼야 한다. 그러지 않을 경우 12일 후보등록을 하지 않는다."

홍준표 전 대표도 "철 지난 공안검사의 시대가 시대를 역류하고 있다"면서 페이스북에 보이콧 동참의사를 밝혔습니다.

북미정상회담과 겹친 날짜가 표면적인 이유지만, '황교안 대세론'에 전대 룰마저 황 전 총리에게 유리하게 흘러가는 듯하자 승부수를 던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하지만 당 선관위는 "책임있는 공당으로서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며 불가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또 보이콧 주자들의 야외 전당대회 요구도 선거법 위반소지가 있다며 일축했습니다.

이대로 6명이 이탈한다면 당권레이스에는 황교안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만 남게 됩니다.

일각에서 거론하는 황교안 추대식이 현실이 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김진태 / 자유한국당 의원> "개인적으로도 둘만 뛰어서 일등하기보다는 여덟명 다 같이 뛰어서 일등하고 싶습니다."

2차 북미정상회담과 날짜가 겹친 불운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배신 논란, 선관위의 특정인 밀어주기 시비에 이은 당권 주자들의 대거 이탈 조짐까지.

탄핵 후유증을 딛고 회생의 불씨를 살리려는 제1야당이 또다시 출구 없는 막장으로 빠져들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