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5·18 망언' 후폭풍…한국당 진화시도 02-11 07:18


[앵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한국당 지도부가 진화에 나선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이들의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최덕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금요일, 한국당 일부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공청회 발언을 두고 여야를 가리지 않고 분노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해 한국당은 공청회를 주최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을 출당조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현행법을 부정하는 역사 쿠데타입니다. 한국당은 역사 위에, 국민 위에, 법 위에 군림하는 괴물집단입니까?"

이어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해 제명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며 "한국당이 취하지 않는다면 국민적 퇴출운동을 전개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민주당 초선의원들도 기자회견을 열고 '괴물 3인방'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의원직에서 물러나라고 몰아세웠습니다.

평화당은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어 국회 윤리위 제소는 물론 의원직 제명과 법적 조치를 병행 추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김정현 / 민주평화당 대변인>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모욕죄 등 법적 검토를 거쳐 빠른 시일내에 관련자들을 고소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정의당과 바른미래당 호남 의원들이 가세하면서 여야 4당의 공조 틀이 짜이고 있습니다.

한국당 지도부는 진화에 나섰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에 대해 높이 평가합니다. 일부 의원들의 발언이 희생자들에게 아픔을 줬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 유감을 표합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의혹제기는 곤란하다"면서 5·18 정신을 존중해야 국민통합이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논란의 당사자인 김진태 의원은 "남의 당 의원을 출당하느니 제명하느니 왜 그런 말이 나왔는지 모르겠다"며 "공청회 주최는 맞지만 참석하지도 않았는데 왜 난리냐"고 반박했습니다.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