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5·18 폄훼' 공청회 파문…코너 몰린 한국당 02-09 18:26

[뉴스리뷰]

[앵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이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으로 규정하는 행사를 연 데 대해 여야 4당이 연일 한목소리로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이에 한국당 지도부는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정윤섭 기자입니다.

[기자]


5·18 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지만원 씨를 국회로 초청한 것은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이었습니다.

공청회에서 이종명 의원은 5·18은 폭동이라고 주장했고, 김순례 의원은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규정해 파문이 확산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이 5·18 민주화운동과 유공자를 모독했다며 이들의 출당을 촉구하는 동시에 한국당의 공식 해명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이해식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자유한국당은 지만원 씨와 함께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날조하고 피해자들을 모욕한 의원들을 엄중히 징계해야 합니다."

야3당도 한국당 비난에 가세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한국당은 궤변, 선동, 왜곡 집단"이라고 질타했고, 민주평화당은 "광주학살 원흉인 전두환의 후예"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정의당은 "군사독재정권에 뿌리를 둔 한국당의 태생적 한계는 어쩔 수 없다"고 개탄했습니다.

여야 4당의 맹공으로 코너에 몰린 한국당 지도부는 곤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개별 의원들이 국회에서 어떤 세미나를 여는지 당 지도부가 일일이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일부 의원들의 발언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다만, 여권의 공세에는 "역사적 사실에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며 "정치권이 사회적 갈등을 조장해선 안된다"고 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윤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