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경부고속도로 정체 심화…"밤 10시쯤 해소" 02-02 16:09


[앵커]


오후 들어 귀성차량이 늘면서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정체는 오후 10시쯤 완전해 해소될 것으로 보이는요.

서울요금소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나확진 기자.

[기자]


네, 서울요금소에 나와 있습니다.

고속도로는 오후 차량들이 늘어나면서 주요 구간에서 정체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특히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면이 가장 심한데요.

천안분기점에서 옥산분기점 사이 등 모두 35km 구간에서 더딘 걸음 보이고 있습니다

서울을 빠져나오는 차들로 한남동 경부고속도로 입구에서 반포나들목 사이 구간에서는 평균시속 20km 이하로 거북이 운행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면으로 진천나들목에서 증평나들목 등 14km 구간에서 답답한 흐름 보이고 있습니다.

중부내륙고속도로도 충주휴게소에서 충주나들목 등 정체입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연휴 첫날인 오늘 차량 48만대가 수도권을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했는데요.

지금까지 60%에 해당하는 29만대가 실제 고속도로를 이용해 각지로 이동했습니다.

전국적으로는 423만대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 고속도로를 이용하면 요금소 기준으로 서울에서 강릉까지 2시간 50분, 대전까지는 2시간, 또 대구까지는 3시간 40분이 걸립니다.

또 목포까지는 4시간 10분, 부산까지는 5시간이 소요될 전망입니다.

도로공사는 오늘 정체가 밤 10시쯤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번 연휴 기간 귀성길 정체는 설 전날인 4일 오전에, 귀경길은 설 당일인 5일 오후에 가장 심할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상했습니다.


설을 전후해 4일부터 6일까지는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는 점도 귀성 계획에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요금소에서 연합뉴스TV 나확진입니다.


ra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