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알밤의 고장'에서 열린 겨울군밤축제…추위도 녹이고 추억도 살리고! 01-20 17:01


[앵커]

오늘은 겨울의 마지막 절기 '대한'입니다.

부쩍 추워진 날씨에도 불구하고 지금 '알밤의 고장' 충남 공주에서는 군밤 축제로 열기가 뜨거운데요.

현장에 나가있는 뉴스캐스터 연결해보겠습니다.

남유진 캐스터.

[캐스터]

공주 한옥마을 앞에 나와 있습니다.

지금 이곳에서는 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녹여줄 군밤축제가 한창인데요.

그럼 먼저 이곳에 온 시민분과 인터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인터뷰 : 손민철ㆍ전서영 / 대전시 서구>

<질문 1> 오늘 군밤축제 어떻게 오게 되셨나요?

<질문 2> 지금 들고 계신 게 군밤인가요?

<질문 3> 혹시 직접 만드신 건가요?

<질문 4> 맛은 어떤가요?

<질문 5> 오늘 이곳에 체험거리도 굉장히 많은데 어떤 게 제일 즐거웠나요?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휴일을 만끽하고 있습니다.

전국에서 알밤으로 유명한 곳 하면 바로 공주가 떠오르는데며요.

예로부터 겨울 대표 간식거리로 꼽히는 군밤을 주제로 한 이번 축제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군밤축제답게 먹거리가 주를 이루고 있는데요.

대형 화로에 직접 알밤을 구워먹을 수 있는 군밤그릴존과 대형 화로구이 체험은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또 시민들은 직접 구운 군밤과 밤으로 만든 다양한 이색음식들을 맛보면서 어릴 적 시골 화로에서 군밤을 구워먹던 추억을 새록새록 떠올리고 있습니다.

또 축제장 입구에서는 한솥 가득 담겨 있는 달달한 알밤수프를 무료로 맛볼 수도 있습니다.

오늘 절기 대한에 걸맞게 찬 바람이 불면서 날이 추워졌는데요.

덕분에 미세먼지는 모두 걷혔습니다.

이곳에 온 시민들은 따뜻한 모닥불 앞에서 추위도 녹이고 다양한 체험도 즐기면서 한겨울의 맛과 추억을 동시에 느껴보고 있습니다.

요즘 길거리에서 군밤 구경하기 참 쉽지가 않은데요.

이렇게 이색체험도 즐기고 특별하고 따뜻한 겨울축제 만끽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공주 한옥마을 앞에서 연합뉴스TV 남유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