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천안 라마다앙코르호텔 화재로 1명 숨져…19명 부상 01-14 21:54


[앵커]


오늘(14일) 오후 충남 천안에 있는 한 호텔에서 불이 났습니다.

소방당국의 수색 과정에서 1명은 숨진 채 발견됐고, 연기를 마신 투숙객과 소방대원 등 19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자세한 상황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동욱 기자.

[기자]


네, 천안 서북구 쌍용동에 있는 라마다앙코르호텔에서 불이 난건 오늘 오후 4시56분쯤입니다.


호텔 건물 지하 2층에서 시작된 불이 윗층으로 번지면서 붉은 화염과 함께 시커먼 연기가 순식간에 건물 전체를 뒤덮었는데요.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했고, 이어 5시43분에는 대응 2단계로 격상하면서 인접한 소방서에서도 인력과 장비가 추가로 동원됐습니다.

불은 8시46분 진화됐고,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와 함께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불이 난 곳이 사람들의 왕래가 많은 호텔이어서 인명피해가 우려됐는데요.

소방당국의 수색 과정에서 안타깝게도 지하 1층에서 호텔 직원 53살 김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희생자는 최초 화재 신고를 한 인물로 추정됩니다.

대피 과정에서 투숙객과 직원 15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화재 진압에 나선 소방대원 4명도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습니다.

부상자 19명 중 중상자는 3명으로 전해졌습니다.

객실을 수색 중인 소방당국은 부상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화재가 발생하자 26명은 자력으로 긴급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고, 인근 주민들도 안전 지대로 몸을 피했습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지하에서 불꽃이 보이고 연기가 나기 시작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화재 진화작업과 함께 호텔 내부에 있는 투숙객 수색작업을 병행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불이 난 호텔은 지하 5층, 지상 21층 규모로 420개의 객실을 갖췄고 지난해 9월 문을 열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