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검찰, 환경부 압수수색…청와대, 김태우ㆍ조선일보 고소 01-14 21:26

[뉴스리뷰]

[앵커]


검찰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과 관련해 환경부를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백원우 청와대 비서관은 민간인 사찰 의혹 보도와 관련해 김태우 전 특감반원과 조선일보 편집국장 등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김경목 기자입니다.

[기자]


환경부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환경부를 압수수색했습니다.

환경부 차관실과 감사관실, 인천에 있는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관리공단 등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그동안 참고인 조사를 해온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환경부가 산하기관 임원 동향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에 보고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일부 진술이 엇갈려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는 게 먼저"라고 말했습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촉발시킨 김태우 전 수사관은 검찰에 이어 경찰에도 피소됐습니다.

'김무성·김기춘 관련 비위첩보를 경찰에 이첩 지시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백원우 민정비서관은 김 전 수사관과 조선일보 편집국장·기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청와대 측은 "정정보도 청구신청을 언론중재위에 제출한다"며 "손해배상 등 민사상 조치도 진행할 것"이라고 강경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전 수사관 역시 대검 중징계 해임 결정과 관련해 법원에 항소하겠다며 불복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 수사관은 또 "2017년 7월, 청와대가 전 정부 민정수석실 캐비닛 문건을 공개했는데 이 역시 공무상비밀누설"이라고 주장하며 맞대응 방침을 시사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목입니다.


mo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