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일본, 징용판결 협의 독촉…정부 "신중 대응" 01-14 17:22


[앵커]

한국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우리 정부에 '양자협의'를 제안하면서 "30일 이내 답을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정부는 신중히 대응하겠단 방침입니다.

남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8일, 우리 법원이 신일철주금의 한국 내 자산에 대한 압류를 승인하자 일본 정부는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우리 정부에 즉각 유감을 표명했고, 외무성은 이수훈 주일대사를 초치해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하루 뒤 일본 외무성은 우리 외교부에 한일청구권협정상 분쟁 해결 절차인 양국간 외교적 협의를 요청하며 관련 공문을 보내왔습니다.

그런데 일본은 이 공문에 "30일 이내에 입장을 달라며" 우리 정부에 답변 시한까지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이 일방적으로 답변 시한을 정한 건 외교적 결례라는 시각도 제기됩니다.

정부는 일단 일본이 제시한 '데드라인'에 구애받지 않고 외교적 협의 요청에 응할지 면밀히 검토한다는 방침입니다.

<노규덕 / 외교부 대변인> "피해자들의 정신적 고통과 상처를 실질적으로 치유해야 한다는 점과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하여 대응방안을 마련…"

일각에선 일본이 답변 시한을 내건 것은 제3국이 참여하는 중재위원회와 국제사법재판소 등 다음 수순으로 넘어가기 위한 명분 쌓기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남현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