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국회의장-3당 원내대표 회동…1월 임시국회 논의 01-14 11:24


[앵커]

내일(15일)이면 12월 임시국회가 끝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한자리에 모여 1월 임시국회 소집을 비롯한 현안을 논의한다고 하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구하림 기자.

[기자]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방금 전 11시부터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열고 현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1월 임시국회 소집 문제를 비롯해 김태우 수사관과 신재민 전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한 특검 도입을 두고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한국당은 '김태우·신재민 특검법' 처리와 관련 상임위 개최를 위해 1월 임시국회를 소집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을 요구하고 있는 바른미래당도 선거제 개혁을 논의하기 위해 1월 임시국회 소집을 촉구하고 있는데요.

민주당은 반면 2월 임시국회가 자동으로 열리는 만큼 정쟁이 불보듯 뻔한 1월 임시국회 추가 소집은 불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3당 입장차가 확고한 만큼 오늘 회동에서 어떤 결론이 날 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앵커]

여야는 '사법농단' 의혹 사건의 정점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 문제와 김태우·신재민 특검법 등을 두고 신경전을 이어갔다고 하던데요?

이 내용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수많은 비판에도 불구하고 반성과 사죄 없이 사법농단을 계속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양 전 대법원장이 아무런 반성이 없는 게 개탄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는데요.

법질서에 대한 신뢰를 위해서라도 검찰의 엄격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반면, 야권은 어제 이해찬 대표가 신년회견에서 김태우 수사관과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해 조직에 적응하지 못한 사람이라고 표현한 데 대해 공세를 펼쳤는데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김태우, 신재민에게 '나쁜놈 프레임'을 씌우고 낙인을 찍으려 한다며 특검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오만한 태도로 일관할수록 수렁에 빠지는 것은 한국당이 아니라 민주당이 될 것이라는 걸 명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정부의 잘못을 폭로한 사람을 개인의 일탈로 몰아붙인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앵커]

다음달 전당대회를 앞둔 자유한국당이 지도체제 최종안을 논의했다고 알려졌는데요.

어떻게 결론이 났습니까?

[기자]


다음달 27일 전당대회를 앞둔 자유한국당은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전당대회 지도체제 문제를 논의했는데요.

현행대로 단일지도체제를 택해 전당대회에서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선출하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지도체제와 관련해 앞서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했고, 다수가 현행 체제로 전당대회를 치르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여성 최고위원은 분리선출하게 돼 있는 현행 체제와 달리 함께 선출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조경태 의원이 애초 오늘 오전 당대표 출마선언을 할 예정이었는데요.

내일 한국당 연찬회와 오는 17일 전국위원회가 예정된 만큼,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본 뒤에 출마선언을 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내일 입당식이 예고된 황교안 전 국무총리 역시 당대표 출마가 기정사실화한 가운데, 한국당 당권레이스가 본격화하는 분위기입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심재철, 정우택 의원 등의 출마선언도 잇따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