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인도, 저소득층에 취업ㆍ대입 정원 10% 할당 01-14 09:26


[앵커]

인도가 저소득층 1억9천만명에게 공직 취업과 대입 정원의 10%를 할당해주는 정책을 도입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총선을 앞두고 표심을 잡기 위한 제도로 풀이됩니다.

김영현 뉴델리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총선을 앞둔 인도가 저소득층에게 취업과 대입 정원의 10%를 할당해주기로 했습니다.


인도 상·하원은 최근 '중·상층 카스트'의 경제 약자에게 할당제를 적용하는 내용의 개헌안을 통과시켰습니다.


현지 언론은 이번 개헌을 통해 인도 저소득층 1억9천만명이 혜택을 볼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지역, 직업, 성별에 따라 수천 개의 카스트가 존재하는 인도에서는 헌법에 카스트에 의한 차별을 금지하고 소외 계층을 특별 배려하라고 정해놨습니다.


이에 따라 카스트 분류에 끼지 못하는 최하층 불가촉천민 등에는 지금까지 공직 취업과 대입 정원의 49.5%가 할당됐습니다.

하지만 그간 중·상층 카스트는 더 나은 성적을 얻고도 취업과 진학에서 불이익이 생겼다며 '역차별'을 받았다고 주장해왔습니다.

그러자 총선을 의식한 인도 정부가 정원 할당제를 크게 확대한 것입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이번 개헌안 통과에 대해 인도 사회 모든 집단의 정의를 보장해줄 수 있는 의미 있는 수단을 갖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모디 정부는 영세 농가에 20조원 규모의 파종, 농약 관련 비용을 지원하는 안을 추진하며 바닥 표심을 얻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얼마 전까지도 모디 총리는 이번 총선에서 무난히 연임에 성공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지난달 5곳의 주 의회 선거에서 참패한 뒤로 총선 가도에 먹구름이 낀 상태입니다.

뉴델리에서 연합뉴스 김영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