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유튜브 1인 미디어 전성시대…"실시간 vs 거짓정보" 01-14 07:22


[앵커]


유튜브 열풍 속에 유튜브 1인 미디어도 눈에 띄게 늘었는데요.

가장 빠르게 소식을 전한다는 장점도 있지만 여과없이 방송된다는 점에서 부작용도 만만치 않습니다.


김경목 기자입니다.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석방된 지난 3일 서울구치소 앞.

자정이 지났지만 유튜버들이 취재진들 사이로 스마트폰을 들고 몰려듭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소환된 지난 11일 서울중앙지검 앞도 마찬가지.

자칭 유튜브 기자들이 자신의 채널로 소식을 전하기 바쁩니다.


<유튜버 1인 미디어> "시청자 여러분. 지금 많은 분들이 벌써 이른 시각인데도 불구하고요. 나와서 오늘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출두를 지켜보기 위해서…"

이들 연령도 3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합니다.

능숙한 멘트는 물론 전문 마이크까지 구비했습니다.

<안중규 / 유튜버(59살)> "우리는 실시간 리얼타임으로 돼요. 리얼타임 노컷. 노편집 되는 거잖아. 현장 실시간 방송은 우리가 더 빠르죠."

부작용도 만만치 않습니다.

필터링이 안되는 데다 쉽게 무차별적인 악성 댓글 등 비방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정보 조작도 가능합니다.

<홍성철 / 경기대 언론미디어학과 교수> "미국 플랫폼이다 보니까 규제할 수 있는 부분이 거의 존재하지 않고요. 잘못하면 사람들이 더 무엇이 진실된 정보인지 헷갈려 할 수 있는 그런 상황까지 초래될 수…"

유튜브를 필두로 한 인터넷 1인 미디어 전성시대.

지속적인 모니터링를 위한 논의가 시작돼야 한다고 전문가는 지적합니다.


연합뉴스TV 김경목입니다.


mo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