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문 대통령 "정치 쟁점화" 비판에 일본 반발 확산 01-11 18:04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회견에서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 측 태도를 비판한 것을 놓고 일본 측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일본정부 대변인은 "책임전가"라며 유감의 뜻도 표명했습니다.

이준삼입니다.


[기자]

<문재인 / 대통령> "자꾸 그것을 정치쟁점화해 문제를 더 논란거리로 만들고 확산시켜 나가는 것은 저는 현명한 태도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한일 갈등의 쟁점이 된 징용 판결 문제에 대해 일본이 좀 더 겸허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일본은 연일 격하게 반응하고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정례브리핑에서 "문 대통령 발언은 한국측 책임을 전가하려는 것으로 매우 유감"이라는 뜻을 밝혔습니다.

또 한국 대법원이 배상 판결을 확정한 시점에 협정 위반 상태가 만들어졌다며 책임을 져야 할 한국 측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여당인 자민당의 기시다 후미오 정조회장 역시 "상황에 입각한 발언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어 대단히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일본 측은 강제징용 배상 갈등이 "불행했던 오랜 역사 때문에 만들어진 문제"라는 문 대통령의 지적에는 이번에도 귀를 닫았습니다.

일본 언론들도 문 대통령의 발언이 양국 관계에 미칠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니혼게이자이는 "한일관계 악화로 대북 문제에서 한미일 연대가 벌어질 우려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연합뉴스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