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법원 '문고리 3인방' 특활비 상납 일부 뇌물 인정 01-04 13:11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 '문고리 3인방'의 국가정보원 특활비 상납 사건에서 1심과 달리 일부 혐의가 뇌물로 인정됐습니다.


서울고법은 2016년 국정농단 사태로 특활비 상납이 중단된 뒤 이병호 당시 국정원장이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한 2억원을 뇌물로 인정했습니다.


재판부는 "이 돈은 기존에 전달된 특활비와 달리 '박근혜 대통령이 어렵다'는 말을 듣자 추석에 사용하라는 취지로 전달한 것"이라며 뇌물죄가 성립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