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한파 없지만 다시 미세먼지…밤 스모그도 유입 01-04 10:04


한파는 물러갔지만 다시 미세먼지가 말썽입니다.

밤부터는 중국발 스모그도 유입되겠습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센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구본아 캐스터.

[캐스터]

네, 겨울이라 추운 건 당연한데요.

확실히 한파 때와 비교하면 찬 바람이 많이 잦아들었습니다.

지금 이 시각 서울이 영하 5.4도로 어제 같은 시각과 비교하면 2도 이상 높고요.

낮에는 서울이 4도, 부산이 9도까지 올라서 예년 이맘때 수준을 웃돌겠습니다.

이처럼 추위 걱정은 한시름 놓았는데 미세먼지가 다시 말썽을 부립니다.

현재 수도권과 충북 또 대구지역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까지 올라갔고요.

오늘 대기 흐름이 원활하지 못해서 중부지방과 전북은 종일 공기가 탁하겠고 또 밤에는 중국발 스모그까지 유입되겠습니다.

오늘도 하늘 자체는 구름 없이 맑겠습니다.

하지만 대기가 여전히 건조한 상태고요.

서울에는 건조경보가, 그밖에 전국 곳곳으로는 건조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현재 시각 기온은 서울이 영하 5.4도, 대전이 영하 6.1도, 울산이 3.3도 나타내고 있습니다.

낮기온은 서울이 4도, 전주가 5도, 창원이 6도, 부산이 9도까지 올라서 어제보다 높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특히 동해상에서 최고 3.5m까지 거세게 일겠고요.

밤부터는 먼 바다를 중심으로 바람까지 강해지겠습니다.

주말과 휴일에도 큰 추위는 없겠습니다.

낮에는 영상권을 유지하겠고요.

맑은 날씨가 계속되면서 대기는 점점 더 건조해지겠습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