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금연 번번이 실패?…금연센터 가면 성공률 50% 01-04 09:27


[앵커]

올해는 꼭 금연에 성공해야지, 해마다 이렇게 새해 다짐하는 분들 많으시죠.

하지만 마음을 굳게 먹어도 성공하기는 쉽지 않은데요.

담배의 유혹, 어떻게 떨쳐낼 수 있을까요.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하루 한갑 반 정도 담배를 피우는 남성,

일산화탄소 측정기에 숨을 불어넣으니 16ppm이 나옵니다.

보통 흡연자들은 10ppm을 넘고, 비흡연자가 간접흡연을 해도 5~9ppm 정도 검출됩니다.

이처럼 담배를 통해 일산화탄소가 한번 들어오면 8시간 넘게 뇌와 신체에 악영향을 끼칩니다.

하지만 담배를 끊으려고 굳게 마음을 먹어도 실제 성공률은 3% 미만, 작심삼일에 그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담배 니코틴이 만드는 신경전달물질, 도파민이 주는 쾌감이 의지만으로는 떨쳐내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흡연을 '중독'으로 보고 보건소나 병원의 금연센터를 찾아 상담과 약물치료를 받는 것을 권합니다.

석달짜리 프로그램을 잘 이수하면 비용도 무료입니다.

<김대진 /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금연 성공률이) 40~50%까지 올라가기 때문에…금연치료가 단순히 의지로 끊는 게 아니라 뇌를 정상화·건강화시키는 치료인 거죠."

운동을 하거나 기분이 좋을 때도 도파민이 분비되기 때문에 담배 대신 건전한 취미활동을 갖는 것도 중요합니다.

전문가들은 또 담배를 멀리하면 일시적으로 살이 찔 수 있지만 폐활량과 신진대사가 좋아져 다시 체중이 줄어든다며 금연과 다이어트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