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비핵화 협상 분수령, 김정은 신년사에 관심 고조 12-31 21:00

[뉴스리뷰]

[앵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관례대로 새해 첫날인 내일 신년사를 발표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도 강조했듯이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한 남북간 교류와 대화 가능성을 시사하면서도 미국을 향해 핵무력 사용을 위협했던 김정은 위원장의 2018년 신년사.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미국 본토 전역이 우리의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으며,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는 것…"

북미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 국면을 벗지 못하고 있지만 김 위원장의 신년사는 험악했던 1년 전과 다를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를 통해서도 '비핵화' 의지를 다시 확인했습니다.

<김용현 /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미국이 유연성을 발휘하는 과정에서 이제는 북한도 움직이겠다, 그것이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친서 형태로 내려왔고,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신년사를 통해서…"

더욱이 미국의 잇단 유화 제스처에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던 북한이 미국에도 연말 긍정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지면서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신년사 자체가 북한 내부에서 대내용으로 받아들여지는 만큼 비핵화 이행 재확인 등 원론적 수준에 그칠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북한의 신년사에선 적어도 대결적 내용은 담기지 않을 것이란 전망입니다.

친서 전달에 이은 신년사가 멈춰선 비핵화 시계를 다시 돌리는 동력이 될지 기대감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