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날씨] 오후 추위 주춤…새해 첫날 다시 찬바람 12-31 15:30


[앵커]

올 해 마지막 날입니다.

오늘 오후들어 추위가 조금 누그러지기는 했습니다만 내일 또 찬바람이 불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센터 연결해서 알아 보겠습니다.

강지수 캐스터.

[캐스터]

2018년도 마무리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오늘도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한강은 첫 결빙이 관측되기도 했는데요.

내일도 추위는 계속 이어집니다.

서울 아침기온 영하 8도, 한낮기온도 영하권에 머물겠고요.

찬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종일 춥겠습니다.

오늘 전국 하늘 대체로 맑겠고 제주는 구름이 많겠습니다.

대기확산도 원활하기 때문에 미세먼지 걱정도 없겠고요.

다만 전국 대다수 지역에서 건조특보가 내려져 있는 만큼 작은 불씨도 소홀히 관리하면 안 되겠습니다.

오늘 낮 동안에는 오랜만에 영상권을 회복하는 지역이 많아서 어제보다는 추위가 한결 덜하겠습니다.

자세한 기온 살펴보면 서울 0도, 청주와 대전 2도, 부산은 9도까지 오르겠습니다.

오늘 올해 마지막 일몰 보러 가시는 분들 참 많으실 텐데요.

제주를 제외한 전국에서 맑은 날씨가 예상되기 때문에 무난하게 해넘이를 볼 수 있겠습니다.

자세한 일몰시간 살펴보면 서울이 오후 5시 23분, 인천 5시 25분, 목포는 5시 33분이 예상됩니다.

기해년 첫 일출시간도 살펴보겠습니다.

서울 7시 47분, 강릉 7시 40분, 울산은 7시 32분에 새해 첫 해가 떠오르겠는데요.

구름 사이로 떠오르는 밝은 해 보시면서 한 해 소망을 빌어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새해 첫날 전국이 대체로 맑겠고요.

낮 동안 호남 서해안과 제주에는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지금까지 기상센터였습니다.

(강지수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