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운영위 오후 회의 재개…김태우 범법자 vs 공익제보자 12-31 14:56


[앵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참석한 운영위 회의는 조금 전 2시 반부터 재개됐는데요.

오후 회의에서도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 사태를 두고 여야의 치열한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회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지이 기자.

[기자]


네. 운영위 회의는 10분 전 다시 시작됐는데요.

오전 회의에서는 예상대로 강 대 강 격돌을 벌였지만 결정적 한방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여야는 오전 회의에서 김 수사관이 청와대 재직 당시 작성한 각종 보고서가 개인의 일탈인지 아니면 윗선까지 보고된 조직적 사찰인지 여부를 두고 팽팽하게 맞섰는데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비리 혐의자인 김 수사관을 앞세운 이른바 '적폐 세력'들의 결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이번 사건은 비리 기업인과 비위 공직자, 정권 비토세력 간의 3자 결탁으로 보인다며 그 몸통에 한국당이 있다고 정조준했습니다.

박주민 의원은 "세평 수집이 민정수석실이 하는 업무수행 방법 중 하나"라면서 "세평 수집은 이전 정부에서도 했던 것"이라고 엄호했습니다.

이에 맞서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민간인을 조직적으로 사찰했다고 규정하면서 조국 수석이 책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총공세를 퍼부었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간인과 공무원을 무차별 사찰하고 실세 비리 의혹은 묵인해놓고 개인 일탈이라고 이야기한다"며 "정의와 도덕성을 앞세우고 위선과 일탈을 저지른 문재인 정부는 양두구육 정권"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김태우를 범범자라고 해놓고 왜 청와대는 김태우를 명예훼손으로 고발하지 않았냐"며 "민주당은 김 수사관을 범법자로 만들겠다는 의도를 보이는데 김 수사관은 엄연한 공익제보자"라고 주장했습니다.

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역시 오전 회의에서 정부에 대한 내부고발이 잇따르는 것을 두고 "국가 권력이 타락했다"며 "문 대통령은 양심의 소리를 들어야한다"고 일갈했습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야당의 십자포화에 물러나지 않았습니다.

조 수석은 "이번 사태 핵심은 김태우 비위 그 이상 이하도 아니고 비위 행위를 감추기 위한 희대의 농간"이라며 "문재인 정부 민정수석실은 이전 정부와 다르게 민간인 사찰하거나 블랙리스트 만들지 않았다"고 해명했는데요.

이어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수사를 통해 비위 실체가 더 명확해질 것"이라며 "민간인을 사찰했다면 저는 즉각 파면돼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임 실장 역시 "정부와 산하기관의 고위 임원에 대한 직무 동향 보고와 그에 따른 조치는 민정수석실의 정당하고 고유한 업무"라고 주장했습니다.

[앵커]

야당이 오전에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과 백원우 민정비서관 등의 증인 출석을 요구했었는데 이때 위원들 간 설전이 벌어졌다고요?

[기자]


네. 여야는 청와대 비서관들의 추가 출석 문제를 놓고 40여분 간 고성전을 주고 받았습니다.

한국당은 운영위 시작과 함께 조국 민정수석과 임종석 비서실장 외에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민정비서관 등 민정수석실 산하 4개 비서관과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이 추가로 출석해야 한다고 요구했는데요.

출석 여부는 합의되지 않아 불투명합니다.

반면 민주당은 야당 의원들이 제기한 추가 증인 출석 문제에 대해 국회법을 거론하며 타당하지 않은 주장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홍영표 위원장은 "오늘 질의 대상자는 임종석ㆍ조국으로 여야 간 합의됐으니 지금 와서 다른 말하지 말라"고 밝혔고, 서영교 원내수석은 "증인 출석시키려면 최소 국회법에 일주일 전에 요청해야한다"고 역공을 펼쳤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