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날씨] 올해 마지막날 전국 대체로 맑음…'해넘이' 무난 12-31 13:40


올해 마무리 잘하고 계신가요.

2018년 마지막 날인 오늘 아침도 서울 영하 10.5도를 나타내면서 강추위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뚝 떨어진 기온에 한강은 첫 결빙이 관측되기도 했는데요.

내일도 추위는 계속됩니다.

서울 아침기온 영하 8도, 한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물겠고요.

찬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종일 춥겠습니다.

오늘 전국 하늘 대체로 맑겠고 제주는 구름이 많겠습니다.

대기확산도 원활해서 미세먼지 걱정도 없겠고요.

다만 전국 대다수 지역에 건조특보가 내려져 있는 만큼 작은 불씨도 소홀히 관리하면 안 되겠습니다.

오늘 낮 동안에는 오랜만에 영상권을 회복하는 지역이 많아서 어제보다는 추위가 한결 덜하겠습니다.

자세한 기온 살펴보면 서울 0도, 청주와 대전 2도, 대구는 6도까지 오르겠습니다.

오늘 올해 마지막 일몰 보러 가시는 분들 참 많으실 텐데요.

제주를 제외한 전국에서 맑은 날씨가 예상돼 무난하게 해넘이를 볼 수 있겠습니다.

자세한 일몰시간 살펴보면 서울이 오후 5시 23분, 인천 5시 25분, 목포는 5시 33분이 예상됩니다.

기해년 첫 일출 시간 살펴보겠습니다.

서울 7시 47분, 포항 7시 33분, 울산은 7시 32분에 새해 첫 해가 떠오르겠는데요.

구름 사이로 떠오르는 밝은 해 보시면서 한 해 소망을 빌어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새해 첫날 전국이 대체로 맑겠고요.

낮 동안 호남 서해안과 제주에는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강지수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