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김정은, 문 대통령에 친서…"내년에도 자주 만나자" 12-30 18:56


[앵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오늘 오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냈습니다.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내년에도 문 대통령과 자주 만나 한반도 평화 번영을 위한 논의를 진척시키자는 뜻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연결합니다.

이재동 기자, 우선 김 위원장의 친서 내용 전달해주시죠.

[기자]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친서를 통해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오후 브리핑을 열고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 보낸 친서의 내용을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친서를 통해 내년에도 남북의 두 정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아가자는 뜻을 전했다는 것인데요.

김 위원장은 특히 올해 남북 정상이 3차례나 만난 것을 언급하며 우리 민족을 군사적 긴장과 전쟁의 공포로부터 벗어나게 한 점을 강조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내년에도 문 대통령과 자주 만나 한반도 평화 번영을 위한 논의를 진척시키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도 함께 해결해 나갈 용의가 있음을 친서를 통해 밝혔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앵커]

올해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이 무산됐는데 이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친서에서 두 정상이 평양에서 합의한 대로 올해 서울 방문이 실현되기를 고대했으나 이뤄지지 못한 것을 못내 아쉬워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다만 김 위원장이 친서에서 특정 시기를 언급했는지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서는 답을 하지 않았는데요.

정상들끼리의 친서 내용을 그대로 전달하는 것은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일이기 때문에 친서 내용을 의역해서 전달할 수 밖에 없음을 양해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의 친서가 A4 용지로 2장 분량이라고 밝혀 적지 않은 메시지가 담겨있음을 짐작케 했습니다.

[앵커]

김 위원장의 친서가 문 대통령에게 어떻게 전달됐는지도 궁금한데 이에 대한 청와대의 설명이 있었습니까?

[기자]


네. 청와대는 친서의 전달 경위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말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남북 사이에 여러 소통 창구가 있고 그중 한 창구를 통해 전달이 됐다고만 답했는데요.

다만 정상 간의 친서는 사람이 직접 전달하는 것이 대체적인 관례인만큼 판문점이나 개성 연락사무소를 통해 친서를 전달받았을 가능성 등이 제기됩니다.

김 대변인은 친서를 받았으니 조만간 문 대통령도 답장을 보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