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서울동부지검서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도 수사 12-30 16:09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 사건에 이어 자유한국당이 추가 고발한 '공공기관 임원 동향파악 의혹' 사건까지 서울동부지검이 맡게 됐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정부부처가 산하기관 임원 동향 문건을 만든 것이 직권남용이라며 자유한국당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등 5명을 고발한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송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관련 사건 수사를 동부지검에서 이미 맡은 점을 고려했다"고 이송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