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한국당 "환경부, 블랙리스트 청와대에 보고"…靑 반박 12-26 22:07


[앵커]


검찰이 청와대 특별감찰반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가운데, 특감반 사건을 고발한 자유한국당은 추가 폭로를 이어갔습니다.

환경부가 산하기관 임원들에 대한 동향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인데요.

임광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환경부 간부로부터 전달받은 제보가 들어왔다며 문건을 찍은 사진 한 장을 공개했습니다.

사진 속 문건에는 환경부 산하 8개 기관 임원 24명의 임기와 사표 제출 여부, 사표 제출 예정 여부 등이 담겼습니다.

한국당은 환경부가 지난 1월부터 이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용남 / 자유한국당 전 의원> "저희(환경부)가 '사표 잘 받아내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선후보) 선거캠프에 계시던 분 일자리 많이 만들고 있습니다'며 보고했다고 합니다."

한국당은 이 문건을 '문재인 정부 1호 블랙리스트'로 규정하며, 또 다른 부처에서도 이 같은 일이 있을 것이라고 의심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이 문건을 받았는지, 또 문건을 작성하도록 환경부에 지시한 일이 있는지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조국 민정수석과 민정수석실 비서관, 이인걸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까지 누구도 보고받은 적이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 진상조사단은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수석 등에 대해 2차 고발장을 제출하는 한편, 외교부 고위 공무원에 대한 사생활 불법사찰 의혹 등을 추가로 제기했습니다.

청와대를 압수수색한 검찰을 향해 "보여주기식 수사를 해서는 안된다"며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하면서, 박상기 법무부장관이 김태우 수사관의 행태를 지적한 것은 사실상의 수사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june80@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