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검찰, 청와대 특별감찰관실 압수수색…민간인 사찰의혹 12-26 17:53


[앵커]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늘(26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관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하며 수사를 본격화했습니다.

현 정부 들어 첫 청와대 압수수색인데요.

청와대는 절차에 따라 성실히 협조했다고 밝혔습니다.

김경목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동부지검은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관실과 반부패비서관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김태우 수사관이 특감반 근무 시절 만든 보고 문건 등 확보에 주력했습니다.

다만 청와대가 군사보안 시설이라 압수수색영장 강제집행 대신 임의제출 형식으로 자료를 제출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김 수사관의 첩보 생산 과정에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 윗선이 어디까지 관여했는지, 조국 민정수석 등 어디까지 보고됐는지 확인할 방침입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 21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등 청와대 관계자들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압수수색과 관련해 "절차에 따라 성실히 협조했다"면서 "압수수색의 구체적 내용에 관해서는 확인해 드릴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서울동부지검은 압수수색에서 유의미한 자료가 나올 경우 김태우 수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수사중인 수원지검과 증거물을 공유하며 수사를 가속화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대검찰청은 김 수사관을 상대로 진행한 지인 사건 처리 상황 문의, 부적절한 골프 회동 등 비위 의혹에 대한 감찰 결과를 발표합니다.

연합뉴스TV 김경목입니다.

mo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