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검찰, 청와대 특별감찰관실 압수수색…민간사찰 의혹 수사 12-26 16:00


[앵커]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수사중이 검찰이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관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현 정부 들어 첫 청와대 압수수색인데요.

청와대는 절차에 따라 성실히 협조했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살펴보겠습니다.

김장현 기자.

[기자]

말씀하신 것처럼 검찰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해 강제수사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과 특별감찰관실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오늘 오전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하고, 김태우 검찰 수사관이 특감반 근무 시절 만든 보고 문건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검찰은 군사·공무상 비밀 유지가 필요한 장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일부 제한하는 법률 규정에 따라, 수사에 필요한 증거물 목록을 청와대 측에 제시하고 임의제출받는 형식으로 영장을 집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김 수사관의 첩보 생산 과정에 이인걸 전 특감반장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등 상관들이 얼마나 관여했고, 조국 민정수석 등 청와대 핵심 인사들에게도 보고됐는지 확인할 방침입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 등 청와대 인사들을 직권남용·직무유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는데요.

이번 압수수색은 서울 동부지검이 지난 21일 고발사건을 배당 받은지 닷새 만에 이뤄졌습니다.

청와대 측은 압수수색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자유한국당 고발사건과 관련해 서울 동부지검 검사와 수사관들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며 "절차에 따라 성실히 협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압수수색의 구체적 내용에 관해서는 확인해 드릴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압수수색의 방식과 관련해선 "청와대는 군사상 보안을 요하는 시설이라 그에 준해 압수수색 절차에 응한 것으로 보면 된다"고만 언급했습니다.

[앵커]

현재 서울 동부지검 외에도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가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고 있지 않습니까?

앞으로 수사가 어떻게 진행될까요?


[기자]

네, 맞습니다.

대검찰청이 김태우 수사관에 대한 감찰을 벌이고 있고, 수원지검은 청와대가 첩보보고 등 공무상 비밀 누설 혐의로 김 수사관을 고발한 사건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대검 감찰본부는 김 수사관에 대해 총 4가지 의혹을 들여다 보고 있습니다.

지인이 연루된 사건의 수사 상황을 알아보려 한 것과 민간업자와 골프 회동을 한 의혹, 그리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감사관실 사무관 채용 지원과 감찰 내용을 언론에 유출했다는 의혹 등입니다.

감찰본부는 의혹들을 확인해 징계를 청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징계와 별개로 '수사 상황 염탐' 의혹에 대해선 건설업자 최모 씨와의 유착관계에 대해 수사를 의뢰할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서울동부지검이 만약 오늘 압수수색에서 김 수사관의 첩보 생산·보고 체계에 대한 유의미한 자료를 확보하면 수원지검과 증거물을 공유하며 수사를 진행할 것이란 분석도 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